BLOG main image
분류 전체보기 (68)
A (65)
B (0)
1일 1곡 (0)
128,707 Visitors up to today!
Today 3 hit, Yesterday 23 hit
daisy rss
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!
2020. 2. 29. 00:04
[A]

 

 

 스물 셋이라고 그러더라. 요즘 열심히 구독하고 있는 각종 뉴스레터들 중 하나에서였던 것 같다. 사람들은 평생 자신이 스물 셋 무렵일 때 들었던 가수들과 노래들을 좋아하게 된다고. 

 하루 세 시간을 만드느라 선곡양이 꽤 많다(질과는 반비례하는 것 같다). 새벽에 깨서 보채는 아기를 도로 재우고 나도 쪽잠을 자는 둥 마는 둥 하다 회사로 달려와 멜론과 네이버뮤직을 동시에 켜두고 선곡을 한다. 30초씩 듣고 넘기며 가수 이름과 제목을 빈 큐시트 위에다 법원이나 국회 속기사라도 된 것처럼 와다다 쳐넣는다. 그렇게 속도를 내다 가끔 발이 턱 걸려서 노래를 넘기지 못하고 주저앉아 다 듣고 또 듣고 있을 때도 있다. 시간이 삼십 분 밖에 남지 않았는데, 얼른 큐시트를 채워야 하는데, 다음 장으로 넘어가야 하는데 노래가 발목에 딱 걸려서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는 순간. 

 겨우 정신을 차리고 일을 마친 다음 발목을 잡았던 노래들을 다시 소환한다. 야 너네들 일할 때 사람 발목 잡지 마. 일렬로 앉혀놓고 노래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거진 비슷한 시기가 나온다. 스무살에서 스물 셋. 그 언저리에 들었던 노래들을 여전히 사랑한다. 다른 좋은 노래들은 그냥 좋아하고, 스물 셋의 노래들은 사랑한다. 그러니 발목잡히는 거겠지. 이제는 뻔하고 조금은 지루해진 노래들인데도. 

 어저께는 퇴근길에 혼자 코인노래방에 가서 딱 세 곡만 부르고 싶은 마음을 겨우 참았다. 특히 모노의 넌 언제나가 너무 부르고 싶어서 입만 달싹이며 걸었다. 어차피 착실히 마스크를 낀 차림이라 소리내 부르며 걸어도 이상하지 않았을텐데. 그 와중에도 '노래방엘 가고싶어하다니... 내가!! 내가!!!' 마음속으로 느낌표를 때려박으며 놀랐다. 멜로디후르츠와 잼을 폭파해버리고 싶어했던 10년 전의 나는 어디에. 

 여튼 코로나 종식의 날=노래방 가는 날이다. 아기야 그날 엄마 찾지 마. 

 

 

 

 

 

 

Name
Password
Homepage
Secret